일본 코로나19 빠른 확산으로 소독제 품귀현상… ‘보드카’ 도수 높은 술 대체품 인정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DVERTISEMENT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소독제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소독제 대신 도수가 높은 보드카 등을 소독제 대체품으로 인정하고 주류세를 면제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29일 일본 NHK는 정부가 “도수가 높은 술을 음료용이 아님을 라벨에 명시하면 주류세를 부과하지 않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본 알코올 협회에 의하면 술을 희석한 액체를 소독액 대신 사용했을 때 일정한 소득 효과는 있지만 ‘권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상도 못한 일본의 역대급 ‘마스크 사기’

아마존 재팬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전세계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나며 마스크의 가격이 폭등하고 사기행각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등 문제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 중 상상도 하지 못한 방법으로 사기를 친 일본의 한 업체가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일본의 대형 인터넷 쇼핑몰인 아마존 재팬에 마스크를 등록한 이 업체는 ‘200 PAPER MASKS(종이마스크)”를 1539엔에 등록했다.

소비자들은 이를 1박스에 200매의 마스크가 들어 있는 마스크라 생각하고 주문했지만 상품이 배송되고 난 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택배 박스 안에는 마스크 대신 200페이지에 걸쳐 마스크의 그림이 인쇄되어 있는 책자가 들어있던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구매자들은 “대기업 사이트라 안심하고 주문했지만 터무니없는 상품이 도착해서 당황스럽다”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