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고3’ 담임교사, 증상 있는데도 일주일 동안 출근했다

뉴스1
ADVERTISEMENT

16일 경기 이천시는 이천제일고교 교사 A씨(28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학교를 즉시 폐쇄하고 학생과 교직원 1천13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9D%25B4%25EC%25B2%259C%25EC%25A0%259C%25EC%259D%25BC%25EA%25B3%25A0%25EA%25B3%25A03%25EB%258B%25B4%25EC%259E%2584%25ED%2599%2595%25EC%25A7%2584%25EC%25A0%2584%25EC%2588%2598%25EA%25B2%2580%25EC%2582%25AC%25EB%25B0%259B%25EB%258A%2594%25ED%2595%2599%25EC%2583%259D%25EB%2593%25A4.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D%2595%2599%25EA%25B5%2590%25EC%258B%259C%25EC%2584%25A4%25ED%258F%2590%25EC%2587%2584.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무엇보다 확진 판정된 A씨가 지난 8일부터 근육통과 몸살 등의 증상에도 불구하고 12일까지 닷새 동안 학교에 출근을 했다는 것이 밝혀져 큰 논란이 일고있다.

A씨는 15일 출근했다가 발열 증세가 나타나 경기도 의료원 이천 병원 선별 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ADVERTISEMENT

시 관계자는 “확진된 교사가 교실과 교무실에서 주로 머문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담임을 맡았던 학생 30명은 격리됐다”고 전했다.

A씨는 서울 강동구에 살면서 경기 이천까지 자가용으로 출퇴근했으며, 강동구의 한 헬스클럽에 다닌 걸로 확인됐지만,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있다.

현재 A씨는 경기도 의료원 이천 병원으로 격리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