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도 포기했다” 골목식당 포방터 홍탁집 위생 최악, 백종원 분노(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ADVERTISEMENT

지난 1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여름특집-서산 긴급 점검 세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업체가 선정한 위생 관리 베스트 3와 워스트 3이 공개됐는데, 여기에 포방터 홍탁집이 충격적인 D 등급의 위생 결과가 공개돼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놀라움을 안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811110014703903_4.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1811110014703903_8.jpg 입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ADVERTISEMENT

포방터 홍탁집은 ‘초지일관 D 등급! 업체도 포기 선언’이라는 타이틀로 위생관리 D 등급을 받은 가게로 뽑혔다. 위생관리 업체는 지속적으로 말씀드렸지만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아, 위생관리 지원을 중단하겠다 밝혔다.

앞서 ‘골목식당’에서 겨울특집으로 여러 가게를 찾아 긴급 점검에 나섰다. 여기에 포방터 홍탁집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백종원과의 꾸준한 소통과 초심을 잃지 않은 모습을 보여 모범적인 사례로 꼽혔다.

때문에 백종원도 홍탁집 사장님을 믿고 ‘보고 카톡방’을 정리했다. 하지만 그것이 큰 화근이 되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ADVERTISEMENT

‘보고 카톡방’이 사라진 이후 포방터 홍탁집 사장님도 달라졌다. 애초 위생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카톡방이 사라진 이후 사실상 위생을 포기해버린 것.

변해버린 홍탁집 사장님의 모습에 화가 난 백종원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마지막 당부의 말을 건넸다.

백종원은 “사장님, 어머님 이러면 안 된다. 큰일 난다. 응원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이러면 안 된다. 이건 정말 창피한 일이다. 두 분 음식점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응원하는 사람, 가게를 통해 희망을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러면 안 된다. 너무 충격이다”라며 말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ADVERTISEMENT

이어 “이렇다고 해서 내가 가지는 않을 거다. 이제는 관여를 안 하기로 했지 않냐. 영상 편지로 이야기하는데 제발 부탁이다. 돌아와야 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