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한 학대 당해 눈도 못뜨던 백구…4년 뒤 ‘반전’ 근황 전해(사진)

인스타그램 fromashestoasher
ADVERTISEMENT

주인에게 끔찍한 학대를 당해 눈도 제대로 못 뜨던 ‘둥이’가 미국으로 입양을 떠나 ‘견생역전’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16년 동물권 보호단체 ‘케어’에 의해 발견된 ‘둥이’는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어 있었으며, 온몸에는 상처로 가득했다.

주인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한 것이다. 둥이의 전 주인은 “이 개는 3층에서 떨어뜨렸는데도 멀쩡해”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추운 겨울에도, 여름에도 개집 하나 없는 옥상에서 둥이를 묶어놓은 채 방치하기도 했다.

또한 발로 차는 것은 예사, 꼬챙이로 찌르고 주둥이를 철사로 묶어놓는 등의 끔찍한 행위를 이어나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2719279_585497858766557_2624508027316633490_n.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2676050_1972176976247046_634064945044951268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fromashestoasher
ADVERTISEMENT

그로부터 4년 뒤 지난 9일 ‘케어’는 둥이의 근황을 공개했다.

미국 LA에서 둥이를 입양하고 싶다는 연락이 왔고, 둥이는 다행히도 미국 생활에 완벽히 적응했다.

둥이의 새 보호자는 하이킹을 즐겨 산에 갈 때마다 둥이를 데려간다. 둥이는 덕분에 넓은 세상을 마음껏 누리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2371524_589807948600429_6444625996598423238_n.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2919619_251445355956003_8675095494046558954_n.jpg 입니다.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1123444_919323398587520_6672610244892935736_n.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fromashestoasher

산책 이후에는 맛있는 간식과 포근한 이불 위에서 편안하게 잠을 잔다.

사진으로만 봐도 둥이의 표정부터 달라졌다. 주인에게 듬뿍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듯 미소가 끊이지 않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제는 누군가의 위협없이 자신을 사랑하는 가족들을 만나 새 삶을 살고 있다.

이 소식들 접한 누리꾼들은 “애기야 이제는 행복하자”, “좋은 가족 만나서 다행이다”, “아이구 너무 예쁘다ㅠㅠㅠㅠㅠ”, “행복하게 오래 살아” 등의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