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상대로 ‘1000억 원’ 손해배상 청구

뉴스1
ADVERTISEMENT

대구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된 신천지예수교회와 이만희 총회장을 상대로 1000억 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규모 집단감염과 지역사회 확산에 큰 원인은 제공했다며 이들을 상대로 지난 18일 대구지법에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8C%2580%25EA%25B5%25AC%25C2%25B7%25EA%25B2%25BD%25EB%25B6%2581%25EC%2586%258C%25EC%2583%2581%25EA%25B3%25B5%25EC%259D%25B8%25EC%258B%25A0%25EC%25B2%259C%25EC%25A7%2580%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25ED%2594%25BC%25ED%2595%25B4%25EB%25B3%25B4%25EC%2583%2581%25EC%25B2%25AD%25EA%25B5%25AC%25EC%2586%258C%25EC%2586%25A1%25EC%259D%25B8%25EB%258B%25A8%25EA%25B5%25AC%25EC%2584%25B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8C%2580%25EA%25B5%25AC%25C2%25B7%25EA%25B2%25BD%25EB%25B6%2581%25EC%2586%258C%25EC%2583%2581%25EA%25B3%25B5%25EC%259D%25B8%25EC%258B%25A0%25EC%25B2%259C%25EC%25A7%2580%25EC%2597%2590%25EC%2586%2590%25ED%2595%25B4%25EB%25B0%25B0%25EC%2583%2581%25EC%2586%258C%25EC%2586%25A1.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소송상 청구금액은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산정한 피해액 약 1460억 원 중 일부인 1000억 원으로 방역, 생활치료센터 운영, 코로나19 환자 치료 등에 사용된 비용이다.

소송 추진단장을 맡은 정해용 대구시 정무특보는 22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 교인들의 집단감염으로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였고 지역사회로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지출되었다”며 소송 이유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B6%2588%25EA%25BA%25BC%25EC%25A7%2584%25EC%258B%25A0%25EC%25B2%259C%25EC%25A7%2580%25EC%2598%2588%25EB%25B0%25B0%25EB%258B%25B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25ED%2599%2595%25EC%2582%25B0%25EC%25A7%2580%25EC%25B9%259C%25EC%259D%2598%25EB%25A3%258C%25EC%25A7%2584.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ADVERTISEMENT

이날까지 신천지 교인 1만 459명 중 436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는 대구지역 총 확진자 6900명의 62%에 이르는 수치다.

정해용 정무 특보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경기 침체와 경제적 손실, 심리적 우울감 등 시민들이 입은 피해는 엄청나다”며 “이번 민사소송은 물질적 손해만 계산해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이기 때문에 추가 소송을 통해 배상금액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ADVERTISEMENT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