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본부장, “국내 코로나 2차 유행 시작됐다”

뉴스1
ADVERTISEMENT

최근 수도권과 대전의 집단감염 시설인 방문 판매 업체 관련 확진자가 총 254명의로 집계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재확산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 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어제(22일) 브리핑을 통해 5월 연휴로부터 촉발된 2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rt_15876917280597_a030fe.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88%2598%25EB%258F%2584%25EA%25B6%258C%25EC%25A4%2591%25EC%258B%25AC%25EC%259C%25BC%25EB%25A1%259C%25ED%2599%2595%25EC%2582%25B0%25EB%2590%2598%25EB%258A%2594%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19.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정 본부장은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폭발적 발생을 대유행이라고 표현한다면 수도권의 경우 1차 유행이 2월~3월에 걸쳐서 있었다”면서 “이후 많이 줄었다가 5월 연휴로부터 촉발된 2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코로나19 확산 장기전에 대비해야 된다는 것이다. 특히 환경이 나빠지는 바이러스 확산이 빨라지는 가을철, 겨울철에는 그 유행의 크기가 좀 더 커질 수 있다고 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25ED%2599%2595%25EC%25A7%2584%25EC%259E%2590%25EB%258B%25A4%25EB%2585%2580%25EA%25B0%2584%25EB%258B%25A4%25EB%258B%25A8%25EA%25B3%2584%25ED%258C%2590%25EB%25A7%25A4%25EC%2597%2585%25EC%25B2%25B4.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rigin_%25EB%258C%2580%25EC%25A0%2584%25EB%258B%25A4%25EB%258B%25A8%25EA%25B3%2584%25EB%25B0%259C%25EC%25BD%2594%25EB%25A1%259C%25EB%2582%2598%25ED%2599%2595%25EC%2582%25B0.jpg 입니다.
뉴스1
ADVERTISEMENT

한편 이날 중앙방역대책 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까지 수도권 소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서울 관악구)·‘NBS파트너스’(경기 성남시)·‘대자연코리아’(서울 구로구) 등 3곳에서 205명, 또 대전 서구 ‘힐링랜드 23’·‘자연건강힐링센터’·‘홈닥터’ 등 3곳에서 49명의 환자가 각각 발생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