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첫 재판서 “국민참여재판 원한다” 주장하는 몰라보게 살찐 ‘왕기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DSFSD.jpg 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ADVERTISEMENT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기소된 전 유도국가대표 왕기춘(32)이 국민참여재판을 희망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YH20200512015800038.jpg 입니다.

왕기춘은 26일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해 국민참여재판을 원한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다음 달 10일 국민참여재판 준비기일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2605540005300_P2.jpg 입니다.
ADVERTISEMENT

왕기춘은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A(17)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8월부터 지난 2월까지 체육관에 다니는 제자 B(16)양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2605590005300_P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2605600005300_P2.jpg 입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