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었다 살아난 1300명의 사람들이 말하는 사후세계 ’12가지’ 현상

2040473-3jpr3pm3jamggwdugruy6pdu86g49jsmevxi6wzouj5eykypn2d9r1cxi6ke9nhfuva9jrfko8gyja7tdgqu8puebh3waqrekd1xbqzg3rcqh88nbfjds9gbymryqput1iju3-1587726438
1.유체이탈
“내 영혼이 실제로 몸을 떠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병실로부터 12미터쯤 떨어진 곳에서 남편과 의사들이 이야기하는 모습도 보고, 말도 들었습니다. 나중에 남편에게 확인해보니, 내가 들은 대화 내용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졌습니다.”
ADVERTISEMENT
2040473-unnamed-1-11-1587726441
2.모든 감각이 매우 예민해짐
“나 자신이 마치 수정처럼 맑아지는 느낌이랄까요? 불안해할 필요 없이 무언가에 강력하게 속해 있다는 느낌, 나 자신이 완전해진 느낌이었습니다.”
2040473-e18483e185a1e1848be185aee186abe18485e185a9e18483e185b3-19-1587726443
3.격렬하고 긍정적인 감정
“완전한 평화! 완전한 평온함! 두려움이나 근심은 전혀 없었습니다.”
ADVERTISEMENT
2040473-e18483e185a1e1848be185aee186abe18485e185a9e18483e185b3-1-7-1587726444
4.터널
“다음은 터널의 입구로 들어갔는데 요람에 있는 것처럼 편안했어요. 터널의 벽은 물결처럼 부드럽고 환했죠.”
2040473-f6d90757-e076-4362-82ba-e3c2354284d9-1587726446
5.신비롭고 눈부신 빛
“아름다운 빛이 나를 끌어당겼습니다. 그 빛이 나를 부드럽게 어루만지자 바로 눈물이 났고요.”
ADVERTISEMENT
2040473-235235-8-1024x538-1587726447
6.지인, 가족이나 신비로운 존재와의 재회
나는 다른 존재들에게 둘러싸였는데, 그 존재들은 내가 영원토록 함께 했던 가족이나 오랜 친구들 같았습니다. 마치 살면서 가장 중요한 사람들과 오랫동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는 것 같았어요. 서로 다시 보는 순간 우리는 모두 사랑과 기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2040473-9o240302929iqz39246p-1587726452
7.시공간의 개념이 달라짐
“내가 그 빛 안에 있는 동안에는 이전에 알았던 시간 감각이 없었습니다. 과거와 현재, 미래, 이렇게 연대기적으로 시간이 흘러간다는 느낌이 없었거든요. 그 빛 안에 있는 동안은 모든 시간을 매 순간 체험했죠.”
ADVERTISEMENT
2040473-81c3d464d5293fe63699aa85ba43e037-1587726453
8.주마등처럼 삶을 회고
“내 삶에서 일어났던 중요한 모든 일들을 봤습니다. 내가 얼마나 이기적이었는지 깨달았기 때문에, 다시 돌아가서 바꿀 수만 있다면 어떻게든 해보고 싶었어요.”
2040473-diego-ricol-recomienda-the-maldives-infraland-maldivas-en-fotografia-infrarroja-y-dron-paolo-pettigiani-1587726455
9.비현실적인 영역과의 접촉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너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저 멀리에는 도시처럼 생긴 무언가가 있었고요. 모든 게 빛깔도, 짜임새도 너무 아름다웠어요.”
2040473-201211202142381802-1587726456
10.특별한 지식을 알게 됨
ADVERTISEMENT
2040473-b52-1587726457
11.경계나 장벽을 만남
“내 앞에는 음악이 흘러나오는 문이 있었어요. 안에서는 사람들이 대단히 흥겨워하며 축하하고 있었고요. 난 그곳이 나의 고향이라는 걸 알았어요. 일단 들어가고 나면 다시 나올 수 없다는 것도 알았죠.”
2040473-unnamed-42-1587726459
12.자의 혹은 타의로 되돌아옴
“거기 머물고 싶은 마음이 정말 간절했기 때문에 그러지 못한다는 게 정말 속상했어요. 순수한 사랑! 이것이 내가 그 존재와 장소를 표현할 수 있는 한계죠. 항의도 해봤지만 결국 돌려보내고 말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