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간 친구가 여행가서 ‘탐폰’ 착용하고 잠들었다가 죽었습니다.”…영영 깨어나지 못한 10대소녀

“같이간 친구가 여행가서 ‘탐폰’ 착용하고 잠들었다가 죽었습니다.”…영영 깨어나지 못한 10대소녀

7


53467t680b9m4c55rxb1
em6622q65zmelg9z35o9
ADVERTISEMENT

sft90h3703jid212b4j1
img hosting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해 탐폰 때문에 사망한 소녀 세라 마니토스키(Sara Manitoski, 16)의 사연을 전했다.

지난 2017년 3월께 사라는 학교 친구들과 함께 캐나다의 혼비 아일랜드로 여행을 갔다. 

여행지에 도착한 후 세라는 친구들과 저녁을 먹던 도중 생리통을 느꼈다.

친구들에게 몸이 안 좋다고 말하고 먼저 숙소에 가서 잠든 세라.

그녀는 다음 날 아침 알람 벨이 울려도 몸을 꼼짝하지 않았다. 

친구들은 세라를 깨우기 위해 몇 차례 몸을 흔들어 봤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당시 세라는 이미 숨을 쉬고 있지 않았다.

얼마 후 구급대원들이 숙소로 도착해 심폐소생술을 해봤지만 세라는 숨을 거뒀다.

부검 결과 세라의 사망원인은 독성쇼크증후군(Toxic shock syndrome)때문으로 밝혀졌다. 

독성쇼크증후군은 주로 체내 삽입형 생리대인 탐폰을 사용하는 여성에게 나타나는 질병이다.

피부에 서식하는 무해한 포도상구균이 생리용품을 통해 혈류에 침입하면 감염을 일으키고 유해 독소를 생산한다.

이 증상은 감기 증상과 비슷해 많은 여성들이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절단이나 쇼크,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기까지 한다.

전문의들은 “독소 충격 증후군은 주로 탐폰을 자주 사용하거나 최근에 출산한 여성에게 드물게 나타나는 증상이다”며 “탐폰 상자에 권고돼있는 대로 하루에 4~8시간 착용하고 교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